티스토리 뷰

"반창꼬" 라는 영화에서 가장 먼저 꺼려졌었던 부분은 "제목"이 아닐까 싶습니다.

움... 그냥 "반창꼬??" 라는 영화제목을 들었을때 조금은 시시한 느낌? ㅎㅎ

영화를 보지 않았음에도 반창꼬가 머야.. 하는 느낌이 별로 보고 싶은맘이 안들게 하는...

 

 

어쨌든 영화를 보게 되었고 사실 기대가 없다못해 실망을 각오하고 영화를 보기 시작했는데,

결론은 뜻밖의 대박을 발견한 느낌~? ^^

정말 재밌게 잘 본것 같습니다. 많은 분들이 다양한 의견이 있을수 있겠지만서도

개인적으로 이정도면 충분히 좋은 영화, 재미있는 영화라고 느껴졌었습니다.

 

 

 

 

 

연애? 음.. 여튼 달달한 영화라고 기억에 남는 영화라면 "아는여자" (정말 정재영에 푹빠져들어 재밌게 봤던거 같구요)

그리고... "엽기적인 그녀" 정도?

현실성없는 로맨틱은 싫지만, 갑자기 빵 터지는 코믹은 정말 좋아라 하기때문에

영화 앞부분에서 금새 몰입하게 되더군요.. ^^

 

 

 

 

 

 

 

개인적으로 한효주 안티라고 해야할까요? 정말 별로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너무 무거운 느낌이 들어서였습니다. 여자배우가 스크린에서 너무 무게만 잡고, 진지하고, 예쁘게만 나오면

바로 졸려버린다는... ㅋㅋ 특히 배우 한효주는 얼굴자체가 진지.. 진지... 음냐...

 

 

그래서 별로 좋아하지 않았고, 그래서 더더욱 반창꼬라는 영화가 안땡겼던거 같은데...

영화속 한효주는 정말 새로운 발견이 아니었나 싶은 생각이 듭니다.

 

 

정말 두고두고 또보고 싶은 명장면 명대사는...

"보지 말라고 쉑꺄!!"

ㅋㅋㅋㅋㅋ 어찌나 빵 터졌었던지... ^^

욕을 잘 못하는 사람이 억지로 욕까지 붙여서 강하게 소리치는 모습이... ㅋㅋㅋㅌㅌㅌ

 

 

또하나의 잊혀지지 않는 기억~

"지금 그쪽이 뭔가 단단히 착각하시는 모양인데, 내가 지금 그쪽을 좋아서 따라다니는 거예요"

 

 

 

 

 

 

 

영화속에서 고수와 한효주, 두 주인공 외에도 정말 제대로 어울리는 조연들이 참 좋았던거 같습니다.

너무 주인공만 부각되는 영화보다도 전체 등장인물들이 모두 자연스럽게 잘 어울리는 영화가 좋았고,

반창꼬가 그런 영화이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근데, 갑자기 정진영과 양동근이 형사로 나오는 바람에 "와일드카드" 분위기~ㅋㅋ) 

 

 

정말 기대없이 봤다가 빵빵 터져가며 즐거웠던 영화였고,

물론 감동이 물결치는 정도는 아니지만서도 나름 충분히 좋은 마무리였던거 같습니다.

가장 기억에 남는건... 역시나 모니모니해도 "한효주의 재발견"이 아닐까 싶네요.. ㅋㅋ

 

 

조금은 가볍게, 많이는 말고, 현실성있게 어느정도 망가지는 모습들..

그런 모습이 참 아름다워보였고, 앞으로도 그런 모습들을 많이 볼수 있었으면 좋겠단 생각을 했던거 같습니다.

 

혹시나 저처럼 "반창꼬"가 머야? 제목부터 별로 안땡기는데? 하는 분들 계시면

한번쯤 기대없이 보시면 분명 반전의 즐거움을 누리실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영화 공식 홈페이지 : http://www.banchangkko.co.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