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짜장면집이 머 별다를거 있나? 할수도 있지만, 어찌보면 중화요리만큼 맛의 편차가

큰 요리도 없는것 같다. 한마디로 맛있는 집은 정말 맛있고, 맛없는집은 도저히 먹어주기 힘든거 같다는.. ㅋㅋ

 

 

우연한 기회에 양재동에 맛있는 짜장면집이 있다는 얘기를 듣고 방문해본 "차이나 테이블"

음.. 알고보니 요즘 군데군데 눈에 띄는 조금 고급화된 중화요리집이었다.

가격은 일반 음식점보다 확실히 조금더 비싼것 같고, 서비스도 낫고 깨끗하다는거정도...

 

 

중화요리집은 일단 기본적으로 짜장면과 짬뽕이 맛있어야 한다는 철학을 가지고 있기에..

가장 흔한 메뉴들을 주문해보고 맛보기로 했당 ^^

 

 

 

 

주문후 가장 먼저 등장한 음식은 탕수육이다.

자세히 보니 양배추로 쌓여져 있어서 예뻤고, 일행중 많이 와본 분이 익숙한 솜씨로

큰 스푼으로다가 양배추잎을 툭툭치니 꽃잎처럼 쫘~악 벌어지며 탕수육이 쏟아진다.. 히야~~~ ^^

물론 맛은 좋았지만, 그렇다고 초강추의 울트라빠워 극강최강의 맛은 아닌듯... ㅋ (일반적이란 소리지머)

 

 

 

 

 

 

 

 

보통 뒷골목에서 오토바이 줄지어 세워놓은 허름한 짜장면집과 차별화하여 깔끔한 인테리어를 보여준다.

특히, 정말 맘에 들었던건 화장실이다. 화장실이 넘넘 깨끗해서 집에서 일보듯이 "꺼리낌"이 없었던거 같다.

특히, 사장님과 서빙보시는 분들도 모두 친절하셔서 아이들과 즐겁게 웃으며 농담을 나눠주신다. ^^

 

 

 

 

 

 

 

 

내가 주문해본 쫘~암 뽕이다. 삼선짬뽕인지라 가격도 8,000냥 되신다. 비싸긴 좀 비싸잉?

맛을 논하자면 면이 퍼지지 않고 약간 꼬들꼬들? 해서 내겐 좋았다~ ㅎㅎ

국물맛은 그냥 평범한데 대신 정말 깔끔한 맛이다. 뭐랄까 걸죽~하고 그런 느낌 전혀없고 진짜 말그대로 "깔끔"하다.

짬뽕계의 정말 맛있었던 집들과 비교하기엔 조금 평범하긴 하지만, 깨끗한 음식이란 느낌이 좋았던거 같다.

 

 

 

 

 

 

 

 

쫘~장면은 아이들 차지인지라 맛을 못본거 같다.

한두입 집어먹은것도 같은데 어쨌든 딱히 맛이 기억나지 않는다.

물론 아이들은 면을 가위로 동강을 내서 정신없이 숟가락으로 마시고 있다. ㅋㅋㅋ

 

 

 

 

 

 

 

고급 중화요리 타이틀을 걸고 있는 음식점에서 대부분 나오는 디저트다.

이 역시 몽땅 아이들 차지인지라.. 다 집어가고 남은 몇개를 바라보고 있다가 사진한번 찍어봤당..

 

 

 

 

 

차이나테이블은 성남쪽으로 내려가는 터널인 구룡터널에서 한블럭 양재쪽으로 넘어오면 바로 만날수 있다.

길가에서 음식점이 크게 보이기는 하지만, 차로 방문을 할때는 음식점 뒷편으로 들어가면 주차장을 만날수 있다 (무료로 발렛해주심)

가끔은 집에서 시켜먹는것보다 이렇게 밖에서 즐기는 중화요리도 괜찮구나 싶은 생각이 든다. ^^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서초구 양재2동 | 차이나테이블
도움말 Daum 지도
댓글
댓글쓰기 폼